ways of seeing
   
번호     글 제 목 본문내용
30 [ways of seeing] arch daily  2011년 10월 31일, arch daily에 동숭동 모 베터 블루스가 게재되었습니다.    바로가기 http://www.archdaily.com/179746/cafe-mobetter-blues-modo-architect-office/#more-179746
29 [ways of seeing] 홍대앞 기사원문 바로가기 :  http://www.edaily.co.kr/news/NewsRead.edy?SCD=DC14&newsid=01469446596414560&DCD=A00204&OutLnkChk=Y    위 기사의 사진 중 한 곳은, 모도에서 2008년에 단독주택을 카페로 개조한 건물의 사진이다.당시 20대 후반의 젊은 여성의 의뢰로 구청의 대수선허가를..
28 [ways of seeing] 무엇으로 건축을 하는가   지난 7월 7일, 사무실로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. "실례지만 어디신가요?" "의뢰인입니다."   자신을 의뢰인이라 칭한 분은, 1년여 전에 모도건축을 찾았던 클라이언트이다. 2010년 4월, 모도를 찾았고 1년여 만에 다시 연락을 해 온 것이다.   주택을 짓기 위해 모도를 찾아왔던 이 젊은 의뢰..
27 [ways of seeing] 변화에 대하여 첫번째 평창동주택을 2년여 만에 마무리하고,두번째와 세번째 평창동주택을 진행하고 있다. 첫번째의 평창동주택은 modern & simple gallery house의 컨셉으로 설계/공사를 진행했다.두번째와 세번째의 평창동주택은 modern하지만, simple하지 않은 디자인이 되어야 한다.인테리어 컵셉도 첫번째 주택과는 달리 잡..
26 [ways of seeing]문화 단상-샤갈전의 기억   2011년 2월 20일, 올들어 가장 높은 기온으로 봄 날씨와 같았다.전시회가 시작된 이후로 몇 달 동안 가보지 못한 샤갈전을 관람하러 서울시립미술관엘 갔다.표를 사서 입구로 들어갔으나, 전시장을 들어가기 위해 줄지어 선 대기자만어림잡아 100여명이 훌쩍 넘어 보인다. 먼저 들어간 관람객이 나와야 다음 차..
12345678910,,,14




   



       

(주)건축사사무소 모도건축
07997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동로 293 현대41타워 3503호 | tel 02 3143 7716 | fax 02 3143 7717

copyright(c) 2004 modo all rights reserved